★ 후기를 쓰기에 앞서 해당 포스팅은 글쓴이의 최애 멤버인 라비 위주로 흘러갑니다. ★

 

 

 

지난 6월3일엔 종로 아라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빅스 전시회에 다녀왔다

 

솔직히 말하면 여태까지 냈던 DVD나 포토북에서 좋지 못한 퀄리티를 보여준

 

젤리피쉬 때문에 전시회 사진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서 안 가려고 했었다

 

근데 트위터에서 전시회 후기를 올려준 별빛님의 트윗에

 

슈퍼히어로 원식이의 모습을 보고 너무 귀여워서 안 다녀올 수가 없었다

 

 

사람이 많아서 나는 예쁜 말들로 가득히 한 쪽 벽면이 채워진 후기존부터 들어갔다

 

 

그리고 이렇게 예쁜 사진들도 볼 수 있었다

 

쉽게 구할 수 있는 사진들이 아니다 보니

 

다들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느라 사진 보는데 한참이 걸렸던 것 같다

 

포토북으로 내줬으면 좋겠다... 제발... @젤리피쉬

 

 

멤버들마다 각자의 존이 있었는데 택운이와 원식이 같은 경우는

 

전시회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음원을 공개해줬다

 

가사도 옆에 써져있었는데 공개된 음원이 아니니 블러처리~

 

예전에 인스타그램인가 어디에서 음원 살짝 공개했었던 것 같은데 지금 찾아보니깐 없네...

 

노래 너무 좋아서 한참을 듣고, 다시 듣고, 또 들었다

 

홍길동과 같이 공개해줬으면 좋겠는 마음 ㅠ.ㅠ

 

전시회 안 왔으면 정말 큰일날 뻔 했다-

 

 

한 쪽엔 이렇게 여태까지 냈던 앨범커버를 볼 수 있었는데

 

총 15개의 앨범 중 나는 7번 째 기적부터 함께 걸어왔다

 

얼마 안 됐다고 생각했는데 앨범 중 반을 함께 걸어왔단 사실에 기분이 묘해졌다

 

그러면서도 왜 더 전부터 알지 못 했을까 하는 아쉬움도 들었다

 

아직 걸어갈 길이 많으니 아쉬움은 묻어두는 걸로...

 

 

반대 쪽엔 이렇게 각 활동의 의상을 볼 수 있었는데

 

다이너마이트엔 원식이 의상이 올라와있었다

 

지난 3부작 중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 체력적으로 가장 지치고, 힘들었던 시기라

 

다이너마이트 활동을 제대로 즐기지 못 하고 탈덕 위험까지 갔었는데 무사히 넘길 수 있었다

 

그래서 그런지 나에게 있어서 빅스 노래 중 제일 좋은 곡을 선택하라고 하면

 

아픈 손가락이면서도 미안한 다이너마이트를 꼽는다

 

 

나를 전시회까지 오게 만든 원식이의 데뷔 초 모습 ♥

 

갑자기 내 이상형을 말하려고 하니 이상하지만

 

10년 전부터 주변 사람들한테 꾸준히 듣는 이야기가

 

' 네가 좋아하는 사람들 다 비슷하게 생겼어! ' 인데

 

그 포인트가 까무잡잡하고 눈꼬리쳐진 사람 < 이라는 점

 

그래서 화장기 없는 원식이의 모습을 너무 좋아한다

 

어쩜 이렇게 귀엽게 생겼지ㅠㅠㅠㅠㅠ 힝 귀여워...

 

 

물론 이렇게 눈화장을 해서 까리함 뿜뿜- 하는 모습도 너무 좋아한다

 

이번 전시회에서 원식이 개인컷을 보면서 느낀건데

 

원식이가 아이돌이나 래퍼에 관심이 없었다면 모델로 데뷔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

 

이번 전시회 사진들 ( 젤리피쉬 답지 않게 ) 다 좋았는데 포토북 내줄 생각 없니... ㅠ.ㅠ

 

빅스 5주년 축하하고 오래 봐요 ♥

 


예술의전당에 볼 일이 있어서 다녀왔다가

구혜선 전시회가 있다길래 구경하고 왔다.



구혜선, 예쁘다고 생각했지만 더더 예쁨!

좋은 남자랑 결혼해서 그런지 더 예뻐진 것 같다!


사담이지만 구혜선, 안재현 부부 너무 부럽고 둘 다 사랑스럽다.



영화, 음악, 전시까지... 참 다재다능한 사람인듯!



' 세상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것, 꿈이 생기는 것. '


이 문구를 보고 한참을 생각해봤는데

솔직히 나는 부럽다고 생각을 했다.


지금이야 일을 하고 있어서 잡생각이 없지만

작년에 취업을 앞두고 

' 왜 나는 꿈이 없지? 왜 나는 좋아하는 것도 없고, 하고 싶은 것도 없을까? '

하고 자괴감에 빠졌었다.


물론, 지금까지도 딜레마처럼 반복되는 고민이다.


꿈이 많은 사람도 그만큼의 고충이 있겠지만

사실 꿈 없는 사람의 입장에서 봤을 땐 부럽고 또 부러운 문구.



작곡, 작사까지 구혜선이 직접!

예~전에 구혜선이 부른 논스톱 OST Happy Birthday를 

아직도 생일 때 마다 듣는데 목소리가 너무 너무 좋다.

이 노래도 달달하게 잘 어울릴 것 같은데

한 번 들어보고싶네!



구혜선이 직접 그린 그림까지!

사실 그림 볼 줄을 몰라서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건지 한참을 들여다봤지만... Fail...


예술의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무료로 진행되고 있는

구혜선 전시회!

한 번 가볼만한 전시회인 것 같다.


구혜선이란 사람에 대해서 조금은 더 알 수 있는 전시회이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.

+ Recent posts